LOGO
제59회 전국도서관대회·전시회
로그인
프로그램 자료실

제56회, 기억의 공동체와 작은도서관 : 공립작은도서관에서 공공도서관으로/파주시·가람도서관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3,841회 작성일 19-10-22 00:00

본문

사례발표

기억의 공동체와 작은도서관 : 공립작은도서관에서 공공도서관으로| 파주시·가람도서관

 

작은도서관이 없어진다고? 공동체 아카이빙이 뭐야?”

발제 : 서상일(파주시 도서관 협력사서)

작은도서관 쿨하게 보내기

토론자 : 김양미(월롱 작은도서관 활동가), 이경희(월롱 작은도서관 활동가),

이선숙(술이홀 작은도서관 활동가), 오동근(파주시 가람도서관 지역연계팀장)

, 작은도서관이 없어진다고?” “그런데 공동체 아카이빙은 또 뭐야?” 공공도서관이 생기면 공립작은도서관이 단절되지 않고 연결되는 좋은 방법이 있을까? 공동체 아카이빙 사업은 작은도서관에 어떤 선물을 줄 수 있을까? 주민이 주체가 되는 공동체 아카이빙은 주민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작은도서관과 무척 결이 잘 맞는다. 나아가 공유 기억의 생산은 민주주의 시민으로서 주민 자치의 힘을 북돋는다. 이는 도서관이 추구해야 할 민주주의의 이상과도 통한다. 이를 파주시 월롱작은도서관과 술이홀작은도서관의 실제 사례를 통해 살펴본다. 파주시 협력사서와 민간 아카이빙 활동가들이, 아카이빙이라는 말을 처음 들어봐서 의아해하는 작은도서관 활동가들과 만나, 작은도서관 폐관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공동체 기록 프로젝트를 벌였다. 민관 협력으로 기억의 공동체를 만들고 마을의 자원을 품은 공공도서관을 함께 꿈꾼다.

첨부파일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공식협찬사
플레티넘 골드

찬조회원
Copyright © 2021 KLA. ALL RIGHTS RESERVED.